[매달 만나는 김근태 이야기 《근태생각회》] 

열번째 만남 -

아름다운 시절, 민청련 2

 

걸핏하면 구류 15일, 사진 한 장 없고, 회원 전체를 파악해 본적도 없고, 그래도 회비를 걷었고, 20만원 월급을 지급했던 사람들.

 

민청련 비공개부의장 '장준영' 선배님에게 아름다운 청년시절의 이야기를 청했습니다.

평화 통일 인권 노동을 노래하는 노래패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가수, 한선희, 이광석 님이 함께 노래 합니다.

열번째 근태생각회,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2017년 7월 
문화예술인 모임 ''근태생각'' 드림 
 
[안내]
매달 만나는 김근태이야기 ''근태생각회'' 

열번째 만남 -
아름다운 시절, 민청련 2

●일시 :2017년 7월 24일 월요일 오후 7시 

●장소 :복합문화공간 PANTA GARAGE(02.730.5604.http://www.emuartspace.com)  

●이야기손님 : 장준영(민청련 비공개 부의장)

●노래손님 : 한선희 & 이광석
 
●도움 : 사계절출판사, 복합문화공간 에무

●회비 : 2만원  

※참석여부를 알려주시면 준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 

 

※''근태생각회'' 열한번째 만남은 8월 28일 입니다. 미리 비워두세요.

신고
Posted by 김근태

 

신고
Posted by 김근태
23일 국회서 김근태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행사
독재 치하 고문 후유증 끝에 지난 2011년 세상 떠나
故김근태 부인 인재근 의원 “고문 끝, 고문 상처 없는 세상”
민평련계 우원식 與 원내대표 “김근태, 그 길 따라 걸을 때”
“영원한 민주주의자”…‘김근태 기념센터’ 개소 4주년(종합)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기념행사'에서 고 김근태 의장의 부인인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부터)과 함세웅 신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영원한 민주주의자 김근태” 

김근태 전(前) 열리우리당 의장의 기념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지난 2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던진 첫 한 마디다.

고(故) 김근태 전 의장이 독재정권 치하에서 겪은 모진 고문 탓에 평생을 괴롭힌 후유증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지난 2011년 12월 30일 세상을 떠난 지 약 5년, 어느덧 그를 기념하는 치유센터도 4주년을 맞이했다. 우 원내대표는 여권에서 김 전 의장이 이끌던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계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故김근태 부인 인재근 의원 "고문 방지법 제정에 최선"

이날 행사는 김근태 센터 공동대표인 함세웅 신부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 전 의장의 부인인 인재근 민주당 의원의 감사인사와 우 원내대표 축사 등 약 3시간에 걸쳐 행사가 이어졌다.

인 의원은 “제 짝궁 김근태 의장이라 해야되나 뭐라 해야 되나”라며 멋쩍어 한 뒤 “'숨'과 함께 고문피해자 여러분과 가족들께 감사말씀을 올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인 의원은 “지난 5월 새 정부가 출범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가 인권위원회 위상을 제고한다고 밝히셨다”며 “고문피해자와 인권을, 보수정권 10년간 후퇴해왔던 민주주의 인권을 되찾고 바로 세울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하루빨리 고문의 역사를 법적으로 인정하고 피해자 가족 치유와 지원을 위한 제도 등도 마련해야 된다”며 “20대 국회에서 인재근 표 1호 법안으로 고문 방지법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이런 반복되는 인사를 안 하고 법 제정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19대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를 해서 고문 방지법이 통과를 못했다. 20대에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서 꼭 이 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진정한 고문의 끝은 고문 없는 세상이 아니라 고문의 상처가 없는 세상, 고문이 모두 치유된 세상”이라며 “고문의 상처가 없는 세상, 고문이 치유된 세상이 될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민평련계 우원식 "억울한 꼴 안당하는 게 민주주의"

우 원내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김근태 전(前) 열린우리당 의장의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다짐했다. 동시에 그가 추구 한 길이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임을 지적하면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의 필요성도 에둘러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 전 의장께서 떠나는 순간까지 2012년 (대선)을 점령하라 명령했는데 비로써 4년이 넘는 시간이 걸려 2017년 (대선)을 점령했다”며 “정권교체야 말로 김 전 의장님이 저희들에 가라고 하는 그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긴 전 의장님의 그 뜻과 힘, 그리고 촛불로 만들어진 정권교체”라며 “이제는 의장님이 보여주신 그 길을 따라 뒤도 돌아보지 않고 한 걸음 한 걸음 또박또박 걸어가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매달 만나는 김근태 이야기 《근태생각회》] 

 

여덟번째 만남 - 시인의 문답

 

“그 선배의 큰 몸 안에는 이야기로 꽉 차 있나봐”
시인의 글을 읽고 있던 제 아내가 툭 저에게 던진 말입니다.

김근태 의장이 조카의 똥기저귀를 빨며 도피생활을 했던 춘천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다 무려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시인이 되었습니다. 녹슬어 흔들리는 간판에서도 사람의 이야기를 읽어내는 그에게는 당연한 일인지도 모릅니다.
 
의장님을 만났을 때 좀더 살갑게 가까이 할 것을, 부끄러움 타며 뒤로 숨었던 순간들이 안타까운 덩치 큰 남자. 신동호 시인.

의장님의 도덕적 그늘, 그리움의 글들과 이야기를 함께 듣겠습니다.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또,

멀리 제주에서 오시는, 마음의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아름다운 분,
우리나라 대표 포크 싱어송라이터 장필순님도 함께 합니다. 환영합니다.!!

 

2017년 5월 
문화예술인 모임 ''근태생각'' 드림 
 
[안내]

●일시 : 2017년 5월 29일 월요일 오후 7시 

●장소 : 복합문화공간 PANTA GARAGE(02.730.5604.http://www.emuartspace.com)  

●이야기손님 : 시인 신동호

●노래손님 : 가수 장필순
 
●도움 : 사계절출판사, 복합문화공간 에무

●회비 : 2만원  

 

※참석여부를 알려주시면 준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 

※''근태생각회'' 아홉번째 만남은 6월 26일 입니다. 미리 비워두세요.

신고
Posted by 김근태

 

신고
Posted by 김근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