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Posted by 김근태

"1년 전 하관식 때 아버지를 보내드리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 날 눈이 왔는데 얌전하게 내리는 모습이 아버지가 제 어깨를 두드리면서 위로해주시는 것 같았다. 오늘도 눈이 내리고 있는데 오신 분들 모두 위로 받고 가셨으면 좋겠다"


29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마석모란공원 김근태 묘역에서 열린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1주기 참배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 중 략 -


김 전 고문의 상징인 '함박웃음'처럼 펄펄 내리는 눈은 아니었지만 딸 김병민씨(30)의 말처럼 묘지를 찾은 사람들을 '괜찮다'라고 쓰다듬으며 내리는 눈이었다.


'나는 정직과 진실이 이르는 길을 국민과 함께 가고 싶다'는 고 김 전 고문의 묘비위로도, '2012년을 점령하라'는 유언을 지키지 못한 많은 야당 인사들 어깨 위로도 조용히 눈발이 흩날렸다.


◇진정성 있는 '휴머니스트'


김 전 고문의 타계 1주년을 하루 앞두고 29일 열린 추모행사에는 부인 인재근 의원을 비롯해 한명숙 전 총리, 강금실 전 장관,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박영선 민주통합당 의원 등 야당 인사들과 함세웅 신부 등 천주교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나온 각계 인사들의 발언을 관통하는 단어는 '진정성'이었다.



29일 오전 서울 도봉구 창동성당에서 열린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1주기 추모미사에 참석한 고인의 부인인 인재근 의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추도미사와 추도식이 열렸던 창동성당에서 만난 사위 김동규씨(32)는 "장인어른이 굉장히 진정성이 있는 분이셨다. 결혼하기 전에도 용산집회 등에 제가 모시고 갔는데 그런 분들을 바라보시는 눈빛에서 정말 저 사람들을 생각하고 있구나, 진심으로 뭔가 생각하고 있구나 하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정치인처럼 사진 잘 나오는 맨 앞줄에 앉아서 보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 맨 뒷줄에서 촛불 하나를 가지고 계시더라도 진정성이 느껴지는 그런 모습들을 봤다"며 회상에 잠겼다.


강금실 전 장관도 "김 선배님은 진정한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민주주주의자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강 전 장관은 추도사에서 "약자라는 이유로, 피해자라는 이유로, 정의가 우리편이라는 이유로 사랑을 잃고 말하고 행동할 때 그것이 얼마나 큰 죄를 남기는 지 깨달아야 할 것 같다"며 "우리가 민주주의를 말하지만 과연 나 자신을, 내 옆의 사람을 사랑하고 있는가. 마음의 사랑을 회복해야 할 것 같다. 이런 사실을 깨닫게 해준 김근태 선배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성탄절엔 가족과 영화, "검소하라" 말씀하시던 가정적인 아버지


김 전 고문은 평소 자녀들에게 '검소한 생활을 하라'고 강조했고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


김 전 고문이 생전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했고 여의도에서 혼자 식사를 할 때면 돈을 아끼기 위해 뒷골목 분식집에서 김밥과 라면으로 끼니를 때웠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추도식장에서 만난 김 전 고문의 아들 김병준씨(33)는 "아버지가 평소 동생과 저에게 '분수에 맞는 생활을 하라'고 늘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어 "대학교 다닐 때도 일주일에 용돈 5만원 정도 받았다"며 "아버지도 의원직 그만 두신 뒤에는 이동하실 때면 늘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정도로 검소한 분이셨다"고 덧붙였다.


추도미사를 진행한 김길남 신부도 "(김 전 고문이) 지역주민들 사이에서 겸손하고 가난을 실천하며 친절하고 온유한 분으로 평판이 자자하다"고 했다.


'민주주의자' 고 김근태 민주당 전 상임고문 © News1 김태성 기자



딸 김병민씨는 김 전 고문을 따뜻하고 가정적인 아버지로 기억했다.


김씨는 "아빠가 많은 사회활동으로 바쁘신 와중에도 성탄절이면 가족과 꼭 영화를 보러갔다"며 "따뜻하고 가정적인 분이셨고 문화예술에 관심이 많으셨다"고 말했다.


또 "늘 '젊은 사람들도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오빠랑 제가 너무 자기 사는 데만 매몰돼서 사는 걸 원하지 않으셨다.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사는 것이 바르게 사는 것'이라고 늘 강조하셨다"고 회상했다.


서울시 도봉구 창동성당에서 오전 10시에 시작한 추모행사는 김 전 고문의 묘역이 있는 경기도 마석모란공원까지 오후 4시가 넘어 끝났다.


이날 행사에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500여명의 시민들이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신고
Posted by 김근태



신고
Posted by 김근태



신고
Posted by 김근태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