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극장서 특별 시사회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80년대 군사정권이 자행한 고문을 영화화한 `남영동 1985'의 정지영 감독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 깊은 영화"라고 19일 밝혔다.

정 감독은 이날 오후 광주극장에서 열린 특별시사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1980년 신군부가 집권하면서 5년 뒤에 발생한 사건이고 인권이 유린당한 시기"였다며 "`부러진 화살'도 인권영화지만 이 영화야말로 인권영화고 5.18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5년간 민주주의가 곳곳에서 훼손되는데 침묵하고 있다"며 "영화 속 주인공들의 아픔을 느끼고 나면 민주주의가 훼손되는데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문에 대해선 "독재정권이 있는 곳이면 어디서든 자행되는 것이 고문"이라며 "눈을 부릅뜨고 외면하지 말고 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차기작에 대한 질문에 정 감독은 "권력과 개인의 문제를 다룰 것이고 어떤 영화를 선택할지라도 그런 냄새가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음에는 분단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고문기술자 `이두한'역을 맡은 배우 이경영은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시사회를 하게 돼 영광"이라며 "과거 이야기지만, 현재로 넘어오면서 앞으로 어떻게 변할 것인가를 보여주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80년 5월을 다룬 `26년'에도 출연한 그는 "남영동은 동맥처럼 굵은 핏줄을 갖고 정직한 직구를 쓰는 아버지 같은 영화라면 26년은 실핏줄 같고 변화구를 많이 섞은 어머니 같은 영화"라고 평했다.

영화 흥행에 대해 "명계남 선배가 500만 명이 들면 500만 표 차이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관객이 많이 들면 새로운 시대가 앞당겨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 흘린 피와 땀에 대해 느껴야 민주주의가 얼마나 소중한 가치인가를 느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