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양성희 기자]"김근태 의장이 빨간 오랏줄에 묶여서 법정에 다시 앉아 있는 느낌이다."

영원한 '민주주의자'로 불리는 故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의 부인 인재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일 오후 서울 고법 형사2부에서 재심 첫 공판을 마친 후 담담하게 말했다. 재심을 받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하면서 한편으로는 착잡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는 얘기다.

인재근 의원은 김근태 의장의 영원한 동지이자 아내이다. 하지만 김근태 의장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는 2011년 12월31일 새벽 5시31분 세상을 떠났다. 고문 후유증이 악화된 결과다.

세상을 떠나기 전 김근태 의장은 아끼던 딸의 결혼식도 참석하지 못한 채 병상에서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민주화 운동의 대부', '영원한 민주주의자'라는 평가를 받는 그는 젊었을 때부터 사랑하는 가족을 잘 챙기지 못해 딸의 결혼식만은 꼭 참석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고문 후유증은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그는 민주화운동청년연합(민청련) 의장으로 민주화운동을 하다 1985년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로 연행됐다.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를 자백하라고 강요받으며 물고문과 전기고문 등을 당했다.

당시 재판부는 1986년 징역 5년과 자격정지 5년을 확정 판결 받았다. 그는 유죄를 확정받았지만, 고문 등 강요에 의한 자백이라는 점에서 증거능력에 의문이 이어졌다. 그는 정치에 참여한 뒤 열린우리당 의장,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역임했고, 서울 도봉구에서 3선 의원을 역임했다.

김근태 의장은 국민으로부터 여러 차례 선택을 받았다는 의미에서 과거 고문 사건에 대한 재심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김근태 의장이 고문후유증 때문에 향년 64세라는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각계에서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재심 청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이어졌다.(후략)

(기사전문 보러가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