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개혁모임 창립대회 기념사-



오늘 “대한국민”의 민주주의는 끊임없이 모욕을 당하고 있다. 짓밟히고 있다.

오늘 “대한국민”의 민생은 이명박 정권에 의해 외면되고, 경시되고 있다. 한마디로 민생은 심각하다. 위기이다.

 

수출을 위한다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고환율과 저금리가 계속 유지되는 한 이 정권 아래에서 물가대란은 막을 수 없다.

 

부자감세를 계속하고, 유류세의 탄력적용을 거부하는 한 유류가 급등으로 서민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것 이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 부동산 가격하락을 막아야, 금융을, 그리고 경제가 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런 토건철학이 권력집단의 마인드로 자리 잡고 있는 한, “전세대란”은 서민들 당신네들의 걱정거리일 뿐이다. “주거”의 공공성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 있어야 중·장기적으로 전세대란을 극복할 수 있다.

 

세계금융위기를 일으킨 미국보다 더 미국적인 시장강자중심주의, 벌거벗은 천민자본주의를 신성한 시장경제라고 주장하면서 빈익빈, 부익부를 격화시키고 있다.

 

이명박 정권은 독재적이 아니라 이미 “민간독재”인 것이다.

이명박 정권은 빈익빈 부익부를 격화시켜 국민을 대립과 갈등케 만드는 국민분열 세력이다.

 

지금 우리는 크게 분노해야 할 때이다. 꼭 그때 그 처럼은 아니지만 다시 “운동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우리는 믿는다. 여기에, 우리는 모였다. 오늘 그 출발의 하나로 “진보개혁 모임”을 발족시킨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돌아 볼 것이다.

그야말로 뼈를 깎는 성찰을 국민 여러분께서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안다. 그래야 국민 속에서 다시 부활 할 수 있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끼고 있다.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다.

고맙다. 마치겠다.

 

 

2011년 3월 8일

진보개혁모임 공동대표 김근태


Posted by 김근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