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해야 한다면 김근태가 하겠습니다.

새로운 민주당을 위하여

누군가는 이 정치, 이 나라를 바로 잡아야 합니다.

부족하지만 김근태가 해 보겠습니다.

나는 스스로를 개혁적 현실주의자로 자리매김해 봅니다.

다른 이들처럼 마구 호언장담하고 무작정 앞서가지는 않겠지만, 그러나 그 길의 끝에 서면 저기서 흐트러지지 않고 정직하게 오는 “김근태”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영국의 어느 저널리스트가 50년대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한국에서 민주주의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는 것과 같다”고, 그 말에 나는 심한 모멸감을 느꼈고 분노했습니다.

그러나, 90년대에 들어서서 우리는 결국 민주화를 성취해 냈습니다. 그것이 가능했던 것은 우리에게 꿈과 열정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꿈 꾸는 사람은 어쩌면 몽상가나 허황된 이상주의자로 보일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우리의 역사가 말해 주듯이, 꿈이 있어야 희망이 있고, 가능성이 있고, 미래가 있다는 것입니다.

나는 꿈을 갖고서 결연히 나아갈 것입니다. 그리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한걸음 한걸음 꾸준히 걸어가는 그 길에 머잖아 동료들과 국민들이 동참해 주리라 믿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종의 약속은 정직한 리더십, 정직한 정부, 정직한 나라, 그리하여 마침내 괜찮은 미래를 만드는 것입니다. 정직한 사람들과 성시한 사람들이 무참히 짓밟히는 일이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 할 말은 하고, 생각은 분명하게 가질 것입니다.

김근태의 정치, 김근태의 비전이 어떻게 21세기의 첫 리더십과 그 궤를 같이 하는지 지켜봐 달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역사의 무대는 김영삼 정권 이래 “변화와 개혁”, “공저엉과 투명성의 확보”라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으로 발전했고, 이것은 정권 교체와 함께 국민의 정부가 등장하면서 더욱 증폭되어 후회할 수 없는 과제로 나타났습니다. 이것을 계승하고 과제를 실현하지 못하고 지금 후퇴하면 과거보다 더 무서운 수구화가 진행될까 저의기 두렵기도 합니다. 파시즘의 발흥이 열정보다는 권태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을 나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대로는 안 됩니다.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가 풀린 자동차마냥, 감당할 수 없는 대립의 절벽으로 나아가는 정치 다툼은 마땅히 버려야 합니다. 이것을 야당에게 주문하고 싶습니다. 여당 또한 바르고 빠르게 쇄신해야 합니다, 어제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우리에게도 희망이 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오십 년 권좌에 섰던 그들은 폐배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지금의 우리가 새로운 미래를 정착시킨 것은 아닙니다.

나는 먼저 새로운 민주당을 만드는 일에 혼신을 다할 것입니다.

새로운 민주당은 나의 꿈이며 미래입니다.

출처 : 1998년 김근태 의원 후원회 소식지 <푸른내일>호외 에서 발췌


신고
Posted by 김근태
이전버튼 1 2 3 4 5 ··· 8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