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3주기 추모전 '생각하는 손' 21일까지 전시

김미리 기자 / 입력 : 2014.12.09 05:41

 

아버지는 막내딸의 결혼식을 그토록 보고 싶어 했다. 오랜 수배 생활과 수감 탓에 몸은 떨어져 있었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한 아버지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딸이 웨딩마치를 하고 있는 순간 병실 침상에서 사투를 벌여야 했다.

"벌써 3년이 됐네요. 내일모레가 제 결혼기념일이니…." 지난 2011년 세상을 떠난 고(故) 김근태 의원의 딸 김병민(32)씨가 담담하게 말했다. 김씨는 지난 4일 개막해 21일까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갤러리 문에서 열리는 전시 '고 김근태 3주기 추모전―생각하는 손'을 미술평론가 박계리, 큐레이터 구정화씨와 함께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김 의원을 추모하는 문화 예술인 모임 '근태생각'이 주도했지만 인간 김근태와 작가를 연결한 구심점은 김씨였다. 그의 애절한 사부곡(思父曲)이 짙게 배어 있다.


	고 김근태 의원이 썼던 앉은뱅이책상 사진
고 김근태 의원이 썼던 앉은뱅이책상. /사진가 유수 제공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故김근태 3주기… 아직 치유되지 못한 아픔들

수정: 2014.12.05 04:40
등록: 2014.12.05 04:40

 

삶의 흔적·노동에 대해 고민한 작품들, 21일까지 '생각하는 손' 미술전시회

생각하는 손/아카이브 전시

설치미술작가 이부록의 '근태서재 새서랍 숲'은 김근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물건과 기록을 정리해 원형 서재로 구성한 전시다. 김 전 장관의 강의노트와 노동운동 관련 책자, 미술전시 도록 등을 펼쳐볼 수 있다. 근태생각 제공

김근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망한 지 3년이 지났다. 민주화 운동에 젊은 시절을 보내고 정치인으로서 '따뜻한 시장경제론'을 실현하고자 노력했던 그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는 노동이었다. 같은 문제 의식을 지닌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전시 '생각하는 손'을 열었다. 김 전 장관의 부인인 인재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전시를 앞둔 기자간담회에서 “세월이 쏜살같이 지나가 어느새 3년이 흘렀는데 이 전시를 보니 비로소 그가 정말 떠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전시를 준비한 작가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전시기획을 맡은 미술평론가 박계리는 “지난 2년간은 공연의 형태로 추모행사를 했지만 이번에는 미술전시를 하게 됐다”며 “김근태라는 사람이 지키고자 했던 꿈, 나누고 싶었던 생각을 표현하는 전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예술가들, ‘예술을 사랑한’ 김근태를 기리다

백승찬 기자 myungworry@kyunghyang.com
입력 : 2014-12-04 21:09:45수정 : 2014-12-04 21:25:22
ㆍ3주기 추모전, 고인의 서재 되살려

거대한 위용을 뽐내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한쪽 구석에 있는 자그마한 갤러리에 고 김근태 의원(1947~2011)의 서재가 마련됐다. 노동 잡지, 미술 서적, 대학 시절 강의노트, 건설기술자면허증을 비롯한 12개의 국가기술자격증도 볼 수 있다.

두 가지가 특히 눈에 띈다. 수배 중에 보일러공으로 일하던 김 의원이 보일러를 때던 밤 잠시 책상에 앉아 역시 수배 중이던 연인 인재근 의원에게 보낸 연애편지다. 본명을 쓸 수 없어 ‘옥순이’라는 가명 앞으로 보낸 편지에는 “오늘밤 꿈속에서 우리 아가씨 귀여운 아가씨를 만나기로 하고 안녕” 같은 글귀, 자기만 아침을 챙겨먹고 나와 연인을 배고프게 한 데 대한 변명 같은 것이 써 있다. 1978년 봄에 만난 두 노동운동가는 같은 해 여름 별도의 결혼식도 올리지 못한 채 살림을 차렸다.

서재 가운데에는 작달막한 앉은뱅이 책상이 있다. 이 책상은 인 의원이 초등학생 때부터 썼던 것으로, 김 의원이 탐내 훗날 살림집으로 가져왔다고 한다. 새로 니스칠까지 하는 등 책상에 공을 들였던 김 의원은 생전 글을 쓸 때면 언제나 이 책상에 앉았다. 고인이 사용했던 안경, 휴대폰, 교통카드, 펜 등이 책상 위에 가지런히 놓여 있다.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생각하는 손’에 전시된 리무부아키텍쳐의 ‘김근태의 서재’(위 사진))와 이윤엽 작가의 ‘까마귀’와 ‘노동자는 올빼미가 아니다’.

 
김 의원 3주기를 맞아 4일부터 21일까지 DDP 갤러리 문에서 추모전 ‘생각하는 손’이 열린다. ‘김근태의 서재’를 재현한 리무부아키텍쳐를 비롯해 김진송, 임민욱, 정정엽, 옥인콜렉티브 등 노동 문제를 적극적으로 표현해온 11명(팀)의 작가들이 전시에 참여했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유품 하나하나 집지어 ‘노동청년 김근태’ 오롯이”

등록 : 2014.12.02 21:11 수정 : 2014.12.03 11:05

 
설치미술작가 이부록 씨.

[짬]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참가
설치미술작가 이부록씨

그는 ‘진화하는 손’을 가졌다. 붓으로 먹을 다루던 유연한 손은, 소멸과 생성이 계속되는 도시의 흔적을 따라 철을 주무르고 나무를 자르는 강인한 손으로 자라갔다. 작가 이부록(43·사진).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던 그는 최근 몇년동안 청계천 공구상가에서 수집한 쇠붙이, 버려진 목재 등을 이용해 속도가 지배하는 사회, 자본이 강요하는 획일성, 공간의 기억을 걷어내는 개발에 비판적인 작품을 선보여왔다.

나무와 금속으로 사회적 발언을 해온 그가 고 김근태(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선생을 추모하는 전시회 <생각하는 손>에 참여하게 된 것은 당연한 일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인이 세상을 뜬 이후에도 서울 수유동 자택에 고스란히 보존돼 있는 그의 서재 일부를 불러낸다. 생생한 숨결을 느끼고 싶은 이들에겐 가장 의미가 깊은 작품 중 하나다.

지난달 28일, 막바지 작업으로 연일 밤을 새고 있다는 이씨를 서울 연남동에 있는 작업실에서 만났다.

4일 DDP 개막 ‘생각하는 손’ 참여
수유동 자택 물건들로 ‘서재’ 꾸며
책·자격증·옥중 연애편지·신발 등등

좁은 작업실엔 전시장의 서재에 내놓을 김 선생의 책과 물건들이 빼곡했다. <민주노동>, <동문학>, <노동자와 정치>, <노동문학>, <노동하는 일간>, <일하는 사람을 위한 경제지식> 등 빛바랜 잡지와 단행본들, 반듯한 정자체로 강의 내용을 적은 대학 시절 노트, 감옥에서 가족들에게 보낸 편지들, 고 문익환 목사가 감옥에서 전해온 ‘근태가 살던 방이란다’ 시의 원본, 각종 기술 자격증, 보건복지부 장관 시절 썼던 수첩, 축구화, 구두, 서랍장, 전화카드 등등. 이씨는 버려진 사다리와 집 근처에서 주운 널판지로 만든 책장에 이 물건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 안경, 휴대전화 같은 소품들은 직접 나무로 만든 곽에 담을 생각이다.

고인의 3주기 추모전인 ‘생각하는 손’은 이 오는 4일~2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갤러리문에서 열린다.‘김근태를 생각하는 문화예술인 모임 근태생각’(근태생각)이 기획한 전시다. 전시에는 이씨를 비롯해 노동을 주제로 꾸준히 작업해 온 작가 김진송·배윤호·심은식·이윤엽·임민욱·전소정·정정엽씨와 옥인콜렉티브·콜트콜텍 기타노동자밴드가 참여해 회화·영상·설치 등 다양한 작업 40여 점을 선보인다. 전씨는 오랜 시간 같은 자리에서 묵묵히 일하는 미싱사와 김치공장의 노동자를, 배씨는 일자리를 찾아 하염없이 기다리는 노동자의 일상을, 임씨는 가슴에 구멍 뚫린 사람들이 사는 나라 ‘관흉국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상처를 드러내는 식이다. 각자 ‘생각하는 손’을 움직여 노동에 대한 얘기를 풀어놓는다는 게 기획 의도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11회 부천만화대상 대상에 박건웅 '짐승의 시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이희재)은 제11회 부천만화대상 수상작으로 박건웅 작가의 ‘짐승의 시간’(사진)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부천만화대상은 한국 만화작가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한국 만화산업 발전을 꾀하는 게 목표다.

‘짐승의 시간’은 29년 전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죽음을 넘나드는 고문을 당한 고(故) 김근태 의원의 22일에 걸친 조사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무겁고 아픈 주제를 묵직한 흑백의 선으로 표현한 예술적 구성으로 일반 독자들에게도 쉽게 읽히는 연출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3년 진흥원이 기획한 해외진출 기획원고 지원사업에도 선정돼 유럽 출판시장에 이미 선보였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