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국회서 김근태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행사
독재 치하 고문 후유증 끝에 지난 2011년 세상 떠나
故김근태 부인 인재근 의원 “고문 끝, 고문 상처 없는 세상”
민평련계 우원식 與 원내대표 “김근태, 그 길 따라 걸을 때”
“영원한 민주주의자”…‘김근태 기념센터’ 개소 4주년(종합)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김근태 기념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기념행사'에서 고 김근태 의장의 부인인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부터)과 함세웅 신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영원한 민주주의자 김근태” 

김근태 전(前) 열리우리당 의장의 기념 치유센터 ‘숨’ 개소 4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지난 2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던진 첫 한 마디다.

고(故) 김근태 전 의장이 독재정권 치하에서 겪은 모진 고문 탓에 평생을 괴롭힌 후유증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지난 2011년 12월 30일 세상을 떠난 지 약 5년, 어느덧 그를 기념하는 치유센터도 4주년을 맞이했다. 우 원내대표는 여권에서 김 전 의장이 이끌던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계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故김근태 부인 인재근 의원 "고문 방지법 제정에 최선"

이날 행사는 김근태 센터 공동대표인 함세웅 신부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 전 의장의 부인인 인재근 민주당 의원의 감사인사와 우 원내대표 축사 등 약 3시간에 걸쳐 행사가 이어졌다.

인 의원은 “제 짝궁 김근태 의장이라 해야되나 뭐라 해야 되나”라며 멋쩍어 한 뒤 “'숨'과 함께 고문피해자 여러분과 가족들께 감사말씀을 올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인 의원은 “지난 5월 새 정부가 출범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가 인권위원회 위상을 제고한다고 밝히셨다”며 “고문피해자와 인권을, 보수정권 10년간 후퇴해왔던 민주주의 인권을 되찾고 바로 세울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하루빨리 고문의 역사를 법적으로 인정하고 피해자 가족 치유와 지원을 위한 제도 등도 마련해야 된다”며 “20대 국회에서 인재근 표 1호 법안으로 고문 방지법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이런 반복되는 인사를 안 하고 법 제정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19대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를 해서 고문 방지법이 통과를 못했다. 20대에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서 꼭 이 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진정한 고문의 끝은 고문 없는 세상이 아니라 고문의 상처가 없는 세상, 고문이 모두 치유된 세상”이라며 “고문의 상처가 없는 세상, 고문이 치유된 세상이 될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민평련계 우원식 "억울한 꼴 안당하는 게 민주주의"

우 원내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김근태 전(前) 열린우리당 의장의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다짐했다. 동시에 그가 추구 한 길이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임을 지적하면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의 필요성도 에둘러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 전 의장께서 떠나는 순간까지 2012년 (대선)을 점령하라 명령했는데 비로써 4년이 넘는 시간이 걸려 2017년 (대선)을 점령했다”며 “정권교체야 말로 김 전 의장님이 저희들에 가라고 하는 그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긴 전 의장님의 그 뜻과 힘, 그리고 촛불로 만들어진 정권교체”라며 “이제는 의장님이 보여주신 그 길을 따라 뒤도 돌아보지 않고 한 걸음 한 걸음 또박또박 걸어가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고발 언어’ 영상, 그 파장은 어디까지?… 비디오 아트로 현실과 역사 조명하는 두 작가 주목 기사의 사진
임흥순 작가의 신작 영상 작품 ‘북한산’. 가수로 활동하는 탈북 여성 김복주씨가 한복 차림으로 산을 오르고 있다. 임흥순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고발 언어로서의 영상의 힘은 어디까지일까. 상업주의 예술이 판치는 세상에서 영상 언어를 무기 삼아 현실과 역사에 대해 아주 강하게 발언하는 두 작가의 영상 미술이 힘차다.

하나는 탈북 여성의 인터뷰 영상으로 분단과 통일 문제를 돌아보게 한다. 다른 하나는 이대근·원미경 주연의 동명 영화 때문에 에로물의 전형으로 왜곡 돼온 판소리 ‘변강쇠’의 원래 얼굴을 찾아내고 그 날것의 언어를 식민, 징용, 민간인 학살, 전쟁포로, 위안부 등 인간의 야만이 빚어낸 역사 속에 몽타주기법으로 표현한다. 상업 갤러리를 벗어나 각각 대안공간과 공공건물에서 관람객을 손짓한다.

탈북 여성은 임흥순(46) 작가가 올해 베니스비엔날레 은사자상 수상 이후 대중 앞에 선보인 신작의 소재다. 군부독재 시절 폭압적 고문에 저항했던 고(故) 김근태 전 의원 4주기 추모전 ‘포스트 트라우마’전에 그룹전 형태로 참여했다. 은사자상 수상작 ‘위로공단’에서 무수한 노동자를 인터뷰했던 그다. 서울시청 내 시민청 갤러리에 전시한 26분짜리 영상 ‘북한산’도 같은 방식이다. 주인공은 8년 전 북한에서 남한으로 이주해 현재 가수로 활동하는 김복주(37)씨. 

“아빠가 주방에 들어서면 엄마는 ‘무슨 남자가 주방에 들어서고 그래요! 볼꼴 사납게!’라고 해요. 그러면 아빠는 ‘종숙동무, 외국에서는 요리사 유명한 요리사들은 모두 다 남자들이라우’하시면서….”

행복했던 유년 기억, 남한에서 사기 당한 얘기, 임진강 철책에 매달려 가족 이름을 목 놓아 불렀던 일화 등을 툭툭 뱉어낸다. 노랑 저고리, 분홍치마를 입고 산을 타는 그녀를 뒷모습으로만 담은 영상은 시종 흔들린다. 김복주의 개인사는 역사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분단체제가 평화체제로 바뀌어야 한다는 전시 주제에 자연스럽게 공감하게 한다. (후략)
(기사 전문 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4주기 맞아 임흥순 작가 등 서울시민청갤러리서 '포스트트라우마'展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임흥순 작가의 '북한산' 영상작품 부분.


"평화가 곧 밥이다."

한국 민주화 운동의 상징 고(故) 김근태 의원(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생전에 줄곧 했던 이야기다. 그는 한반도의 역사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분단체계가 평화체계로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2011년 12월 30일. 그는 우리 곁을 떠났다. 4주기를 추모하는 행사가 잇달아 열린다. '포스트 트라우마전(展)'이 그 시작이다. 추모전시로서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 지난 18일 개막했다. 김근태 추모전은 지난해 이맘때쯤 '노동'을 주제로 해 처음 열렸고, 이번이 두 번째다. 김근태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의 자발적 모임인 '근태생각'이 주도했다. 참여 작가들과 기획자, 고인의 정치적 동지이자 아내인 인재근 의원(62)을 만났다. (후략)

(기사 전문 보러가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생각하는 손' 21일까지 전시

김미리 기자 / 입력 : 2014.12.09 05:41

 

아버지는 막내딸의 결혼식을 그토록 보고 싶어 했다. 오랜 수배 생활과 수감 탓에 몸은 떨어져 있었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한 아버지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딸이 웨딩마치를 하고 있는 순간 병실 침상에서 사투를 벌여야 했다.

"벌써 3년이 됐네요. 내일모레가 제 결혼기념일이니…." 지난 2011년 세상을 떠난 고(故) 김근태 의원의 딸 김병민(32)씨가 담담하게 말했다. 김씨는 지난 4일 개막해 21일까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갤러리 문에서 열리는 전시 '고 김근태 3주기 추모전―생각하는 손'을 미술평론가 박계리, 큐레이터 구정화씨와 함께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김 의원을 추모하는 문화 예술인 모임 '근태생각'이 주도했지만 인간 김근태와 작가를 연결한 구심점은 김씨였다. 그의 애절한 사부곡(思父曲)이 짙게 배어 있다.


	고 김근태 의원이 썼던 앉은뱅이책상 사진
고 김근태 의원이 썼던 앉은뱅이책상. /사진가 유수 제공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故김근태 3주기… 아직 치유되지 못한 아픔들

수정: 2014.12.05 04:40
등록: 2014.12.05 04:40

 

삶의 흔적·노동에 대해 고민한 작품들, 21일까지 '생각하는 손' 미술전시회

생각하는 손/아카이브 전시

설치미술작가 이부록의 '근태서재 새서랍 숲'은 김근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물건과 기록을 정리해 원형 서재로 구성한 전시다. 김 전 장관의 강의노트와 노동운동 관련 책자, 미술전시 도록 등을 펼쳐볼 수 있다. 근태생각 제공

김근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망한 지 3년이 지났다. 민주화 운동에 젊은 시절을 보내고 정치인으로서 '따뜻한 시장경제론'을 실현하고자 노력했던 그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는 노동이었다. 같은 문제 의식을 지닌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전시 '생각하는 손'을 열었다. 김 전 장관의 부인인 인재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전시를 앞둔 기자간담회에서 “세월이 쏜살같이 지나가 어느새 3년이 흘렀는데 이 전시를 보니 비로소 그가 정말 떠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전시를 준비한 작가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전시기획을 맡은 미술평론가 박계리는 “지난 2년간은 공연의 형태로 추모행사를 했지만 이번에는 미술전시를 하게 됐다”며 “김근태라는 사람이 지키고자 했던 꿈, 나누고 싶었던 생각을 표현하는 전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략)

원문보기

 

신고
Posted by 김근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