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 띠고 김근태 고문한 전두환의 하수인들

[서중석의 현대사 이야기] <224> 6월항쟁, 여섯 번째 마당
김덕련 전 기자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쉽게 흔들리지 않는 법이다. 사회 전반의 분위기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이른바 진보 세력 안에서도 부박한 담론이 넘쳐나는 이 시대에 역사를 깊이 있게 이해하는 것이 절실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러한 생각으로 '서중석의 현대사 이야기'를 이어간다. 서중석 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은 한국 현대사 연구를 상징하는 인물로 꼽힌다. 매달 서 이사장을 찾아가 한국 현대사에 관한 생각을 듣고 독자들과 공유하고자 한다. 열다섯 번째 이야기 주제는 6월항쟁이다.

고문 위에 세워진 박정희·전두환 정권 

프레시안 : 1985년 김근태가 고문 실상을 폭로했다. 정권 차원에서 고문을 밥 먹듯이 자행한 탓에 그 피해자가 무척 많았는데, 그 가운데 김근태의 경우 자신이 당한 고문의 전모를 낱낱이 드러내 주목을 받았다. 전두환 정권, 더 나아가 극우 반공 체제의 본모습을 그대로 보여준 고문 문제를 짚었으면 한다. 먼저 전두환 정권은 왜 김근태를 그토록 심하게 고문한 것인가.

서중석 : 박정희 유신 정권이나 전두환·신군부 정권은 고문 위에 세워진 군인 파시즘 정권이라고 볼 수 있다. 유신 정권 시기에도 그렇고 1980년대에도 무수히 많은 고문 사건이 있었다. 김근태뿐만 아니라 민청련(민주화운동청년연합) 간부 이을호 등 여러 사람이 심한 고문을 당했다. 그것 때문에 이을호는 정신적으로 질병을 앓기도 했다. 또 서노련(서울노동운동연합) 관계자들, 그리고 이른바 용공 좌경 사건에 엮인 수많은 사람이 엄청나게 심한 고문을 당했다. 여기서는 사회적으로 널리 알려진 김근태 고문 사건을 대표적인 사례로 살펴보자.
 

(후략)

 

원문보기=>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47679

신고
Posted by 김근태

티스토리 툴바